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환경&교통

  • 시민기자
  • 환경&교통
포천천의 자전거 도로가 있어 참 좋다.
시민기자 이정식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위해 자전거를 타기를 즐긴다. 달리기보다 관절이나 심장에 무리를 주지 않으면서 오랜 시간 운동할 수 있기 때문에 인기가 높다. 또한 어린이나 힘없는 노약자도 쉽게 탈 수 있어 이용하는 층도 무척 넓은 편이다. 서울에서는 시내를 관통하는 자전거 도로를 개설하여 아예 자전거로 출근하는 사람도 있으며 낮에도 이 도로를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 이런 시대적인 인기를 반영하듯 춘천과 가평처럼 외지의 자전거 마니아를 유치하기 위해 관광자원으로 자전거 도로를 개설하는 지자체도 생겼다.

우리 포천에도 물론 자전거를 즐기는 시민들이 많다. 하지만 다른 지역에 비해 자전거를 맘 놓고 탈 수 있는 도로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이다. 국도에 자전거를 타고 나간다는 것은 달리는 차들 때문에 너무 위험한 일이고, 다른 사람들이 달리기 운동을 하고 있는 종합운동장에서 탄다는 것도 역시 충돌 가능성이 있어 적합하지 않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포천천변에 설치된 포천의 유일한 자전거 도로가 너무 소중하게 다가온다. 이 자전거 도로는 소흘읍 우리병원 부근에서 시작하여 신북면 포천대교까지 이어지는 편도 19km 정도의 도로다. 자전거 도로라고는 하지만 산책을 하거나 달리기하는 시민들도 있어 완전히 자전거만을 위한 길은 아니다. 다른 사람들과의 사고를 막기 위해 조심조심 탄다면 운동효과도 높고, 자전거를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을 만한 길이의 도로다.

올해처럼 비가 많이 올 경우 도로 전체가 침수되는 안타까운 경우도 있지만 일 년 동안 그런 날은 거의 없기 때문에 평소에도 많은 시민들이 이용한다. 실제 우리병원에서 자전거를 타고 포천시청까지 갈 경우 크게 무리하지 않고 정상적인 속도로 달려도 약 40~50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 버스를 이용할 때와 큰 차이가 없는 시간이다. 하천변을 이용하기 때문에 중간중간 볼거리도 많고, 주변 풍광도 그만이다.

우리병원에서 시작할 때는 하천의 오른쪽을 이용하지만, 선단동 장례식당 부근에서는 하천을 건너 왼쪽으로 가도록 만들어져 있다. 자전거를 타는 동안 지루할 틈이 없을 만큼 주변 정비도 잘되어 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이 도로가 축석고개까지 이어지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지 않겠느냐는 점이다. 마치 춘천이나 가평처럼 수도권의 명물 자전거 도로로까지 명성을 얻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실제 자전거 도로는 다른 관광 콘텐츠보다 지역 상권을 이용하는 비율이 더 높다. 차를 타고 그냥 휙 지나칠 상점이나 식당, 관광지도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은 보다 많이 이용하기 때문이다. 지금 이 도로는 서울에서처럼 자전거를 타는 사람과 달리기를 하는 시민들을 구분하는 차선이 없어 충돌의 위험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향후 이 도로에 자전거 차선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다. 이런 몇 가지 아쉬움에도 불구하고 포천천을 가로지르는 이 도로는 명물임에 틀림없다. 휴일이면 이 도로변에는 새로운 풍경도 연출되는데 낚시하는 사람들이 많이 몰려든다는 것이다. 과연 고기가 잡히는지는 모르겠지만, 휴일을 즐기는 또 다른 시민들의 모습이라 하겠다. 물론 이들이 쓰레기를 제대로 관리하도록 계도하고, 도로를 이용하는 다른 시민들과 불편한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관리해 주어야 할 것이다. 나처럼 많은 포천 시민들은 이 도로를 무척 아끼고, 사랑한다. 모처럼 평화롭고, 한가한 휴일 오후, 포천천의 자전거 도로가 있어 참 좋다.






▲ 포천천변 자전거 도로  ⓒ 시민기자 이정식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0명 / 평균 0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