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지&교육

  • 시민기자
  • 복지&교육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비상대책회의 개최
농장 방역조치 강화


ⓒ포천시

포천시는 19일 오전 이계삼 부시장을 비롯해 간부 공무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파주시에 이어 인접한 연천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더욱 강력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긴급 소집되었다.

회의를 주재한 이계삼 부시장은 “포천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에 포함되었다. 관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차단방역에 힘써야 한다.”라고 말했다.


ⓒ포천시

포천시는 관내 모든 양돈농가의 주요 진입로에 통제 초소를 설치하고, 출입 차량과 인원에 대한 통제와 소독을 실시한다. 특히 모든 출입 차량에 대해 GPS 장착 여부와 거점소독시설 소독여부(소독필증)를 확인한다.

관내 양돈 농가는 총 159곳이며, 27만 8천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이계삼 부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차단 방역이 가장 중요하다. 초소 근무자는 철저한 소독과 방역에 힘써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홍보전산과 공보팀 ☎031)538-2066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0명 / 평균 0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