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민에세이

  • 참여마당
  • 시민에세이
시어머님을 소녀시대로 만들어 드리며...

김경자(소흘읍 태봉로)

시부모님은 고향인 가산면 시골 마을에 사신다. 모든 자식을 다 도시로 쫓아버리고 내외분이 고향의 하늘을 이고 생활하는 것을 볼 적마다 죄송하고 뭉클한 심정 가눌 길 없다.

시어머님은 유난히 머리가 희시다. 한번은 “메눌아, 나 머리 좀 해줘라. 흰머리는 싫어” 라시길래 “할머니가 머리 흰 게 뭐가 어때서요 어머니. 아직도 소녀시대인 줄 아시나 봐요” 라며 웃었다. 그리곤 염색약을 사다가 정갈하고 깨끗이 잘 해드렸더니 까맣게 염색한 머리를 보고는 매우 즐거워하셨다. 그렇게 예쁘게 만들어 드린 지 한참이나 지난 7월 말쯤이었다.

ⓒ포천시

“여보, 어머님 염색하실 때 됐어요”
“염색? 미장원에서 하시면 안 되나? 당신 시골 갈 시간 있겠어? 이번 달은 바쁘다며?”

이제 다시 어머님을 ‘소녀시대 윤아’로 만들어 드릴 타이밍이 되어 남편더러 주말에 날 잡아 내려가자 말했더니 남편은 나의 일 걱정을 한다. 하지만 주말에 시골 하루 갔다 오는 게 뭐 어려운 일이랴. 퇴근 후 돌아오는 길에 염색약을 사 들고 오는데 몇 해 전 언론에 크게 나와 온 국민에게 감동을 주었던 ‘지게 효자’라는 제목의 신문 기사가 떠올랐다.

신문에는 중절모를 쓴 아버지와 지게 의자를 짊어지고 걷는 아들의 뒷모습을 찍은 컬러 사진 한 장이 실려 있었다. “아흔을 넘긴 아버님께 금강산을 보여드리고 싶었으나. 고령으로 산에 오를 수 없어 어떻게 모시고 갈까 고민하다 알루미늄으로 지게 의자를 만들어 지고 구경을 시켜 드렸습니다”라는 내용이었다.

ⓒ포천시

양가에 시부모님과 친정 부모님이 있는 나로서는 그 효심에 감복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나도 시댁이든 친정이든 부모님 살아 계실 때 더 사랑하고 더 보살펴 드리고 더 기쁘게 해드리고 싶다. 열심히 염색해 드리고 열심히 전화 드리고...

그렇게 시댁에 내려가 어머님의 7월 염색을 예쁘게 해드리고 돌아온 지 벌써 두 달이 지났다. 이제 2주 후면 민족 대명절 추석이다. 이번 추석에도 어머님을 소녀시대로 만들어드릴 참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7명 / 평균 0.1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의견글 목록
등록된 의견글 2
  • 김문학 2018-09-18 삭제
    온정이 넘치는 추석명절 덕분에 기대해요!!
  • 추미하 2018-09-18 삭제
    와우 참 잘하시네요 훈훈해요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