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민에세이

  • 참여마당
  • 시민에세이
[시(詩)] 명자꽃


겨우내

 

온실같은 주방

 

좁고

 

춥다며

 

투덜거리던 여인들

 

춘삼월이 되자

 

기다렸다는듯

 

메마르고

 

부르튼 입술에

 

여러 수다들

 

양분삼아

 

꽃망울을 그린다

 

어리던지

 

오래되었던지

 

여인들은 꽃이 되었다

 

이내 명자꽃으로

 

가득한 주방

 

 

 

봄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1명 / 평균 1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