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민에세이

  • 참여마당
  • 시민에세이
[시(詩)] 달


꽃이야
빛을 등지고
피어난
 
원치 않아도
변해야 하는 꽃잎을
가졌지
 
이런 이유에 넌,
카멜레온이야
누구나 한번은 가슴에
키워 보고 싶은 밤의 동물
 
날마다
변하는 모습에
웃고 울고
손을 모으게 하는
절대자같은
 
넌,
빛을 등지고 피어난
꽃이야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1명 / 평균 1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