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민에세이

  • 참여마당
  • 시민에세이
가을 이야기




햇살 머금어 빨갛게 익은


 대추들을 땄다




 이마의 굵은 땀방울이 동글동글

 대추를 닮아 있었다




 파란 가을 하늘이 싱긋

 해맑은 웃음을 덤으로 보내주었다




 손아귀에 탐스럽게 영근 가을이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며 일없이 반짝거렸다




 크고 굵은 대추를 보약인 양 날것으로 실컷 먹은 나는

 벌써 올 겨울이 마냥 기다려지는 것이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0명 / 평균 0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