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지&교육

  • 시민기자
  • 복지&교육
포천시 구제역 발생에 따른 총력적인 대처
 


포천시는 창수면 추동리에서 지난 1월 7일 발생한 구제역이 인근지역과 타시군 등 전국적인 확산방지를 위해 불철주야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천시는 1. 9 ~ 10까지 양일간 전공무원에 대해 비상소집을 실시하고 150여명을 투입해 구제역 발생 축산농가 및 인근농가에 대해 대형장비 15대를 이용해 축사 불순물에 대한 잔재물을 제거하고 생석회 120톤을 살포하는 작업을 실시했다.

영하의 날씨속에서도 포천시 공무원을 비롯해 경찰, 군인, 유관기관 직원들이 모두 합심해 참여했다.

이에 앞서 포천시장은 구제역 종합상황실 근무자를 격려하고 현장에 투입되는 직원들에게 “구제역이 포천시에서 발생되어 유감으로 생각하지만 인근 지역까지 확산방지를 위해 생석회 살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박청규 포천경찰서장도 초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경찰 관계자등을 격려하고 교통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당부했다.

한편, 포천시는 방역물자에 필요한 물품구입 등 예비비 3억 2천여만원을 긴급투입하고 행정안전부에 특별교부세 10억원을 요청했다.

구제역 발생이후 경계지역까지 13개 초소를 운영하고 1일 130여명의 공무원과 경찰, 국립수의과학검역원 직원을 투입해 24시간 차량통제 및 방역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600여명의 인원이 투입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구제역이 소멸되는 날까지 특별비상근무에 돌입하고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축산과 ☏ 538-2322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 1명 / 평균 1
의견글 작성
의견글을 작성해 주세요.
최대 500자 / 현재 0자
  • 계산하여 답을 쓰세요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맨위로